ENG | KOREAN
청각신경 클리닉
 
청각신경장애 | 난청 | 이명 | 현훈 |
 
   
난 청

과거에 비하여 최근 난청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그 원인은 크게 두 가지로 현대의 생활 환경이 소음에 쌓여 있고 이로 인한 필연적인 소음성 난청의 증가와 의료의 발달과 생활 수준의 향상으로 평균 수명이 증가하면서 청각 기관에 퇴행성 변화를 일으키는 노인성 난청 환자의 증가로 나눌 수 있다.

귀의 구조와 생리
귀는 외이(外耳), 중시(中耳), 내이(內耳)의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외이는 이개(耳介, 귓바퀴)와 외이도(外耳道)로 구성되며 중이와의 경계에 고막이 있다.
소리의 파동은 이개에서 모여 외이도를 통해 들어와서 고막을 진동시킨다.

중이는 고막 안쪽에 위치하는 고실(鼓室)과 고막, 이소골(耳小滑), 이관(耳管) 등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고실은 공기가 들어 있는 방을 말하며 고실과 외계(外界)와의 기압을 항상 같게 하여 고막이 잘 진동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관이 존재한다.

고막 안쪽에는 이소골이라고 하는 세개의 작은뼈가 서로 연결되어 있으면서 음파에 의해 진동하는 고막의 운동을 확대하여 내이에 전달한다.

중이에 공기가 있는 것과 달리 내이에서는 액체가 진동을 전달하게 되는데 내이의 구조 가운데 듣는 기능을 담당하는 달팽이 모양의 관을 달팽이관 혹은 와우(蝸牛)라고 하며, 와우안에는 유모세포(有毛細胞)등이 배열되어 있으면서 와우내 액체의 파동으로 인한 진동을 신경의 흥분으로 바꾸어 청신경에 전달하게 된다.

즉, 소리의 파장은 이개-> 외이도-> 고막-> 와우(유모세포)-> 청신경-> 뇌 등의 순서로 전달되는 것이다. 이러한 소리의 전달과정의 이상이 있는 경우 난청이 발생하게 된다.
 
난청의 분류
1. 병의 부위에 따른 분류

1) 전음성(轉音性) 난청


소리의 전달 과정 중 외이도로부터 이소골까지의 단계에 이상이 생긴 경우를 전음성 난청이라고 하며 이런 경우 많은 수에서 수술 또는 약물치료로 원인을 교정하고 청력을 개선시킬 수 있게 된다.

2) 감각신경성(感覺紳經性) 난청

내이에 해당하는 달팽이관, 청신경 등에 이상이 생기면 감각신경성 난청이라 하는데, 수술이 불가능하고 신경조직이 재생되는 경우가 드물어 청력 회복이 안되는 경우가 많다.

2. 발생기기에 따른 분류

1) 선천성 난청

선천성 난청은 유전성 소인, 임신 초기의 풍진(風疹)이나 기타 바이러스 감염, 산모의 약물복용, 분만시 손상등으로 출생 때부터 잘 듣지 못하는 경우를 말하며, 대부분의 경우 감각신경성 난청이지만 드물게는 선천성외이도 폐쇠증이나 이소골 기형으로 심한 전음성 난청을 보이기도 한다.

2) 후천성 난청

후천성 난청의 경우 4세부터 15세까지의 소아기에서는 이관염, 아데노이드 증식증, 비인두염, 중이염 등이 흔한 원인이 된다.

성년기에서는 반복되는 감기, 급성 전염병, 소음외상, 약물 중독증, 메니에르병, 내이염, 청신경 종양 등 여러 원인으로 난청이 초래되며 노인성 난청이 가장 흔한 예가 된다.
 

만성중이염이란?
소리가 외이도(귓구멍)를 통하여 전달되면 고막이 떨게 됩니다. 고막의 진동은 이소골(중이 내에 존재하는 3개의 작은뼈)을 거쳐 내이(달팽이관)로 전달됩니다. 고막으로부터 내이에 이르기까지의 부분을 가운데귀(중이)라고 하며, 이곳의 염증이 중이염입니다.

소리가 외이도(귓구멍)를 통하여 전달되면 고막이 떨게 됩니다. 고막의 진동은 이소골(중이 내에 존재하는 3개의 작은뼈)을 거쳐 내이(달팽이관)로 전달됩니다. 고막으로부터 내이에 이르기까지의 부분을 가운데귀(중이)라고 하며, 이곳의 염증이 중이염입니다.
 
중이염의 증상
중이의 염증으로 인한 고막의 천공(파열)이 치유되지 않을 경우, 고막천공 뿐만 아니라 이소골 주위의 상처조직 등이 생기게 되므로 청력장애가 생기게 되며, 그 외에도 귀울림, 이루(농)등이 발생하게 됩니다.
 
중이염때 청력장애가 오는 이유
1. 중이질환의 일반적 치료

고막의 천공이 있는 경우 외이도에 절대 물이 들어가게 해서는 안됩니다. 샤워할 때나 머리를 감을 때 바셀린을 적신 솜으로 외이도를 막고 함으로써 귀에 물이 들어가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수영은 절대 피해야 합니다. 이루가 있을 경우에는 작은 면봉으로 닦아 외이도의 청결을 유지해야 하며 약물치료를 병행해야 합니다. 솜이나 거즈 등을 귀 바깥쪽에 둠으로써 이루를 막을 수 있지만 외이도를 막으면 안됩니다.

2. 중이질환의 약물치료

약물치료로 이루를 멈추게 할 수도 있습니다. 중이의 세척 및 소독이나 항생약물을 귀에 투여함으로써 혹은 경우에 따라 약물을 복용하여 치료할 수도 있습니다.

3. 수술적 치료

만성 중이염의 수술은 우선 감염을 제거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고막은 피부, 근막, 연골 등 다양한 조직으로 이식할 수 있으며, 손상되거나 유실된 이소골은 연골이나 인공물질을 이용하여 대치할 수 있습니다. 수술의 종류는 염증이 어느 정도 파급되어 있는가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중이염 수술
수술의 종류는 염증이 고막이나 중이에만 국한되어 있는 경우에 귀에만 국소마취하여 수술할 수 있으며 수술시간도 1시간 정도면 되지만(고실성형술), 염증이 심한 경우는 전신마취를 통하여 수술을 하게 되며 수술시간도 2시간 가량 소요됩니다(고실성형술 및 유양동 삭개술). 귀의 상태에 따라 외부의 큰 상처 없이 귓구멍(외이도)으로만 수술하기도 하고 귀 뒤를 절개하여 수술하기도 합니다.

국소마취로 수술이 가능한 경우는 수술 후 당일 퇴원이 가능하지만, 전신마취 수술을 시행한 경우는 수술 후 약 1~2일간의 입원기간이 소요됩니다. 일상생활은 1주후면 가능합니다. 수술 후 4~6주가 되면 고막이 완전히 재생되지만 수술종류에 따라 그 이상 치료기간을 요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유양동 삭개술을 함께 시행한 경우는 수술 후 약 3개월간은 귀에서 분비물이 나올수 있으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분비물의 양은 줄어들게 됩니다.

염증이 심하지 않은 경우에는 대부분 한번의 수술로 청력의 회복을 기대할 수 있지만, 염증이 심한 경우에는 우선 염증을 제거하는 수술을 먼저 시행하고 그 후에 청력개선을 위한 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청력개선을 위한2차 수술은 대개 국소마취하에 처음 수술 후 6개월 이상 지난후에 시행하게 됩니다.
또한 일반적으로 중이염 환자의 10%정도에서는 재수술이 필요합니다.
 
 
 

 

   
 
Copyright Reserved by www.EyeCure.org 2002
Dr. Young's Institute of Oriental Medicine 4216 Evergreen Lane suite 112 Annandale VA 22003 U.S.A